031.785.3900

탑파빌리온공인중개사사무소

김완영

031-785-3900/010-7666-3810

좌측SMS

  • 0 / 80자
  • --

좌측 QR

좌측 바로가기

내용시작

> 부동산뉴스 > 전체뉴스

전체뉴스

상한제 적용 유예 재건축 ‘껑충’…상승세 이어진 서울 아파트값

중앙일보조인스랜드입력 2019.10.18

서울의 아파트값이 이달 말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시행을 앞두고 상승세가 이어졌다. 하지만 서울 주요 지역에 대해 부동산 불법거래 합동점검이 진행되면서 거래와 매수문의는 다소 주춤해졌다. 서울의 일반아파트 오름폭이 둔화된 반면 재건축은 상승폭이 확대됐다.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이 유예된 강동구 둔촌주공(1ㆍ4단지)이 가격 상승을 이끌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0.07% 오르며 18주 연속 상승했다. 일반 아파트가 0.05% 올랐고 재건축은 0.18% 상승해 지난주(0.08%)보다 오름폭이 확대됐다. 신도시와 경기ㆍ인천은 각각 0.02% 올랐다.

전센값의 경우 가을 이사철이 한창인 가운데 서울과 신도시, 경기ㆍ인천 모두 안정세가 이어졌다. 서울이 0.03% 상승했고 신도시와 경기ㆍ인천은 각각 0.05%, 0.02% 올랐다.
 

▲ 지역별 주간 아파트 가격 변동률(단위 %) [자료 부동산114]


서울 매매가 재건축 호재 지역ㆍ대단지 중심 올라
 
이번주 서울의 아파트 매매가는 재건축 호재가 있는 지역과 대단지 중심으로 올랐다. 지역별로는 강동(0.19%), 금천(0.16%), 구로(0.15%), 강남(0.14%), 양천(0.10%), 동작(0.09%), 성북(0.09%), 광진(0.07%) 등이 상승했다. 강동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이 유예된 둔촌동 둔촌주공(1ㆍ4단지)이 500만~1000만원 올랐고 고덕동 고덕그라시움과 명일동 래미안명일역솔베뉴 등 일반아파트도 500만~2600만원 상승했다. 금천은 대단지 아파트에 수요가 유입되면서 독산동 롯데캐슬골드파크1차ㆍ2차와 시흥동 벽산타운5단지가 500만원 가량 올랐다. 인접한 구로도 대단지인 신도림동 신도림4차e편한세상과 대림1차ㆍ2차, 구로동 구로두산이 250만~3500만원 상승했다.
 

▲ 서울 주요 지역 주간 매매가격 변동률(단위 %) [자료 부동산114]


신도시 아파트 매매가는 분당(0.0

▲ 서울 주요 지역 주간 전세가격 변동률(단위 %) [자료 부동산114]

..[원문보기]

 

내용끝

오늘본매물